:: 프라도 수녀회 - Soeurs du Prado ::

           글쓰기는 회원만, 리플은 누구나 가능합니다.


소중한 선물
그루터기06-24 11:56 | HIT : 3,296

UPLOAD 1 ::가방.jpg (170.3 KB) | DOWN : 6

어느날 한 어르신이 전화를 해서
"아주매 우리집에 잠깐 오시소" 하시는것이였어요.
왜그러시냐고 되여쭤보아도 그냥 오라는것이였어요.
그래서 조금후에 가봤더니 이 가방을 주시는것이였어요.

"오 !!! 어르신 이게 뭐예요? 했더니
"그냥 발판을 뜨고 실이 남았길레 하나 떴어요. 아주매가 나를 많이 도와줘서 고마버서"
하루가 너무 길고 지루하다고 하시면서 뜨게질을 하시면서 시간을 보내시더니
이런 솜씨가 있으셨더라구요.

세상에서 그 무엇보다고 귀하고 귀한 선물을 받고 너무 기쁜날이였어요.
오늘도 다른 사람에게 기쁨을 주는 하루가 되길 두손 모아보아요.^^*

         

Notice  답글 권한에 대해 알립니다.    그루터기 2010·03·28 5620
357  마리끌레르    박순녀 2019·03·10 76
356    [re] 마리끌레르    그루터기 2019·07·11 31
355  이웃에게 건낸 손길들    그루터기 2018·07·17 290
354    [re] 이웃에게 건낸 손길들    박순녀 2018·07·29 259
353  피조물에 섭리    정안나 2017·06·24 3107
 소중한 선물    그루터기 2017·06·24 3296
351  우리는 보고 왔습니다.!!    그루터기 2017·01·08 4380
350  깨끗하다 못해 순결한 손    박순녀 2016·08·08 3959
349    [re] 깨끗하다 못해 순결한 손    정안나 2016·08·08 3131

     1 [2][3][4][5][6][7][8][9][10]..[3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