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라도 수녀회 - Soeurs du Prado ::

           상업적 목적의 글이나 비방의 글은 삼가 주세요.


반갑습니다. 박선양아우구스티노입니다.
박선양12-08 23:10 | HIT : 1,524
찬미예수님!!
전에도 들어왔는데....  벌써 id를 잊어먹었어요.
오랫만에 인사드립니다.
오늘 정안나수녀님이 복음문화원 노동자의 집근처에서 불법체류자 단속으로
애쓰시는 과정에서 통화를 하면서 프라도수녀회에 잠시 인사를 드립니다.
고생하시는 모습이 떠오르지만,
제몸으로 느끼는 화급함이 아니기에,
제3자처럼 서있기만 하네요.....
제자신도 사회적인 현상에는 뉴스로만 듣기때문에
제 가정에 일어나는 모든일에만 관심의 핵으로만 되고있습니다.
..........
갑자기 쓸려니까 정작 말이 안나오네요.
..........
그럼, 오늘하루도 주님께 봉헌하시는 수녀님들을 위해서 화이팅 외쳐봅니다.
다음에 또 들어올께요.   2008.12.08(월) 박선양 아우구스티노

         

291  참자아 자아 찾기 훈련 안내    전진상 교육관 2008·12·09 2122
 반갑습니다. 박선양아우구스티노입니다.    박선양 2008·12·08 1524
289    [re] 반갑습니다. 박선양아우구스티노입니다.    정안나 2008·12·10 1669
288    [re] 반갑습니다. 박선양아우구스티노입니다.    박선양 2008·12·09 1587
287  인권주일과 성모병원사태.    박창순 2008·12·07 1484
286  향심 기도 2박3일 수도자 소개 피정 안내    향심기도회 2008·12·04 2198
285  12월 성소모임 안내    그루터기 2008·12·04 2144
284  하루를 쪼개기.    박창순 2008·12·02 1575
283    [re] 하루를 쪼개기.    정안나 2008·12·03 2144
282  만남이 너무도 좋았었기에...    박창순 2008·11·25 1398

     [1][2][3][4][5][6][7][8] 9 [10]..[38]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